중국, P2P대출 규제…1인 100만위안으로 제한

입력 2016-08-25 18:44 수정 2016-08-25 21:51

지면 지면정보

2016-08-26A9면

중국 정부가 급성장하는 P2P(개인간) 금융시장에 ‘메스’를 들이대기 시작했다.

2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은행감독관리위원회는 지난 24일 공업정보화부, 공안부,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과 함께 ‘온라인대출 정보중개업 관리 임시규칙’을 발표했다.

규칙에 따르면 개인이 P2P업체를 통해 받을 수 있는 총대출은 100만위안(약 1억6800만원)을 넘지 못한다. 개인이 한 업체에서 받을 수 있는 규모도 20만위안으로 제한됐다. 기업의 P2P 대출 상한선은 업체당 100만위안을 넘지 않는 선에서 총 500만위안(약 8억4000만원)으로 정해졌다. P2P 업체들은 아울러 적정 은행을 수취보관인으로 지정해야 한다. 또한 주식공모 업무도 안 된다.

중국의 P2P 금융 시장은 최근 급성장세를 보여왔다. 지난해 중국 P2P 시장에서는 9820억위안 규모의 대출이 일어났다. 이는 2013년보다는 열 배 증가한 액수다. 중국 정부가 P2P 금융 규제에 나선 것은 전국 2349곳에 달하는 P2P 금융업체에서 최근 부도와 사기사건이 잇달아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