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위안부 생존자에 1억 지급키로…사망자는 2000만원

입력 2016-08-25 16:12 수정 2016-08-25 16:20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1인당 생존자 1억원, 사망자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지급한다.

외교부는 25일 일본 정부가 제공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엔(약 111억원)의 사용 방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현금 지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위안부 지원재단인 화해·치유 재단이 파악하는 대상자 개별 수요를 바탕으로 현금을 분할 지급한다는 게 외교부의 계획이다.

현금 지급과 별개로 추진될 재단 사업은 지난해 12월28일 도출된 한일 정부간 합의에 입각해 양국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범위 안에서 재단이 결정할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