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고, 저소득층 선발 인원 늘린다 … 현행 30명에서 45명으로

입력 2016-08-25 16:08 수정 2016-08-25 16:08
서울의 유일한 국제고등학교인 서울국제고가 저소득층 학생을 대상으로 한 사회통합전형 선발 인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신입생 선발 시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한 사회통합전형 선발 인원을 현재의 정원의 20%(30명)에서 30%(45)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서울국제고는 서울 시내에서는 유일한 국제고등학교로, 글로벌 리더 육성을 목표로 2008년 개교한 공립 특수목적고교다.

서울교육청은 2018학년도 사회통합전형 확대에 따른 학교운영 상황을 검토한 뒤 2022년까지 서울국제고의 사회통합전형 선발 인원을 단계적으로 50%(75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