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신항 시설공사 턴키 813억원

[ 김하나 기자 ]쌍용건설이 연이어 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지난 5월말 1327억원 규모의 ‘수도권 광역상수도 제고사업’(관갱생 공사)에 이어 최근에는 ‘포항신항 스웰 개선대책 시설공사’를 813억원에 턴키로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두바이 등에서 총 16억 달러를 수주하고 국내 민간분야에서도 서울과 수도권(면목6구역, 등촌1구역, 부천 괴안3D구역)에서 재건축 재개발 사업을 연이어 수주했다. 이어 턴키분야까지 재진입하게 됐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12월 두바이에서 3개 프로젝트 총 16억 달러와 올 1월 싱가포르에서 도심지하철 2억5200만 달러를 수주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