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은 다음달 1일 슬로 패션 브랜드를 표방하는 여성복 'V라운지'를 론칭한다고 25일 밝혔다.

V라운지는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과 고급 소재로 만들어 오래 입을 수 있는 이른바 '슬로 패션' 브랜드로 기획했다.

브랜드는 일할 수 있으면서 운동할 수 있고, 집에 있으면서 여행도 갈 수 있는 옷을 추구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일상생활에서도 운동을 즐기는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패션 트렌드인 애슬레저를 적용했다.
편안한 디자인에 캐시미어, 울, 저지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해 몸에 감기는 부드러움과 착용감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주요 제품 가격대는 니트 원피스 20만~30만원대, 카디건 30만~40만원대, 팬츠 및 스커트 20만~30만원대, 스웨터 20만~30만원대 등이다.

백화점을 중심으로 유통한다. 이에 9월 한 달간 신세계, 롯데 현대, AK,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에 총 12개의 매장을 개점할 계획이다.

백관근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사업부장은 "최근 패스트패션이 인기의 정점을 찍으면서 슬로 패션이 주목 받고 있다"며 "V라운지는 집 꾸미기, 집 밥 등 집과 관련된 트렌드와도 맞아 떨어지는 브랜드"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