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한-이란 유로화 대체결제시스템 29일부터 시행"

입력 2016-08-25 13:50 수정 2016-08-25 13:51
한-이란 간 유로화 대체결제시스템이 오는 29일부터 시행된다. 국내 기업들은 이란과 거래할 때 유료화로 결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계획을 말했다.

현재 우리 기업들은 이란과 거래할 때 미국 달러화로 거래할 수 없어 국내 원화 계좌로만 할 수 있다.

유 부총리는 "KEB 하나은행과 신한, 우리은행 등 3곳이 주관 은행이 될 것"이라며 "이란과의 교역과 투자의 활성화를 위한 장애 요인이 상당 부분 해소되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4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