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상, 전통시장서 사면 22만3000원…고기·채소 올라

입력 2016-08-25 11:08 수정 2016-08-25 11:08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올 추석 전통시장에서 차례상 장을 볼 경우 22만3000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25일 추산했다. 대형마트에서 구입 시 31만600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7.2%, 대형유통업체는 8.8% 더 지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전통시장 16곳, 대형유통매장 25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품목별로는 쇠고기가 한우 사육두수 및 도축물량 감소로 지난해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배추 시금치 등 채소류도 폭염으로 출하량이 감소하면서 지난해보다 가격이 올랐다. 제수용 밤 배 등 일부 과일 가격도 올랐고, 사과는 전통시장 구매가격은 하락했지만 대형마트에선 상승했다.

반면 조기 가격은 어획량 증가에 따라 하락했다. 쌀·두부·계란 등도 공급량이 전반적으로 늘면서 지난해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