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 보는 대통령 선거 전망은…

입력 2016-08-25 11:01 수정 2016-08-25 11:01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5일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도, 이쪽의 친문(친문재인)도 15% 정도의 확고한 지지기반은 각각 있지만, 그것만 갖고 대통령이 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끝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정계개편 문제에 대해 "양대 정당이 지나치게 어느 한 계파로 쏠려 그 계파가 전체를 장악하는 모습을 보인다. 정치라는 게 움직이는 게 생명이기 때문에 새로운 움직임도 있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고봐야 알겠지만 정계개편이 쉽게 되는 것 아니다. 말 그대로 쉽게 될 것 같으면 벌써 일어났을 것" 이라면서도 "외부에서 국민생각이 어떻게 변하느냐에 달려있다. 국민 변화를 감지해내는 인사들이 많이 생겨나면 가능성이 전혀 배제됐다고 볼 수 없다"고 언급했다.

'제3지대에서 헤쳐모여를 하면 사람들이 많이 모일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현역 의원들이 얼마나 움직이느냐에 달려 있다" 며 "과연 현역의원들이 쉽게 움직일 수 있겠느냐는 것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회동한 손학규 전 고문의 정계복귀 후 '행선지'에 대해 "과거 더민주 대선 경선 과정에서 투표방식 때문에 상당히 좀 어려움을 겪었던 것 같다" 며 "그런 제도가 존속하는 한 더민주에 오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