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e편한세상 명지'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78.84대 1의 경쟁률로 전타입 당해 마감을 기록했다.

25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4일 진행된 e편한세상 명지의 1순위 청약접수 결과 총 33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6020명이 몰려 평균 78.84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당해 마감을 기록했다.

전용면적별 평균 청약 경쟁률을 살펴보면 87㎡A의 경우 122가구 모집에 당해에서 5642명이 접수해 46.25대 1, B타입과 C타입은 각각 91.21대 1, 105.3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98㎡C타입에서 나왔다. 98㎡C타입은 22가구 모집에 당해에서 3208명이 몰리며 145.82대 1로 마감됐다. A타입과 B타입 역시 각각 42.79대 1, 12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e편한세상 명지 분양 관계자는 "명지국제신도시 최중심 입지로 단지 내 대규모 상업시설, 서부산 법조타운, 인근 생태근린공원 등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수요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김해신공항 확장, 가덕선 경전철 사업 등 교통호재가 풍부해 미래가치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당첨자는 오는 31일 발표되며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3일 간 정당 계약이 진행된다.

e편한세상 명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4개 동, 전용 87·98㎡, 총 377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지상 1층~3층의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입주는 2019년 예정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