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자구안 제출…금융권 "5000~6000억 마련할 듯"

입력 2016-08-25 10:10 수정 2016-08-25 10:11
한진해운이 유동성 확보를 위한 자구안을 25일 제출한다.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에는 못 미치겠지만 5000~6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이 나올 것라는 게 금융업계의 예상이다.

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이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용선료 협상의 잠정 결과와 유동성 확보 방안 등이 포함된 자구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한진해운은 앞으로 1년 6개월 동안 1조∼1조2000억원의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해운과 채권단은 그동안 유동성 확보 방안을 두고 평행선을 달려왔다.

채권단은 부족한 자금을 한진해운에서 자체 해결해야 경영정상화에 돌입할 수 있으며, 그렇지 못하면 법정관리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최소 7000억원 이상을 한진해운에서 채워야 한다는 게 채권단의 요구다.
반면 한진그룹에선 4000억원 이상은 마련하기 어려우며, 나머지 부족분에 대해서는 채권단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이날 한진 측에서 제출하는 자구안에는 기존의 '4000억원 안'보다는 다소 진전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금융권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여전히 채권단이 요구해 온 7000억원엔 미치지 못하겠지만, 5000억~6000억원 안팎의 수준까지 자구계획 규모를 키울 수 있으리라는 게 안팎의 예상이다.

구체적으로는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참여와 해외 터미널 등 추가 자산 매각,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재 출연 가능성 등이 거론된다.

채권단은 추가 지원은 없다는 원칙과 1위 국적선사의 법정관리행이라는 부담 사이에서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은행은 이날 자구안을 제출받으면 오는 26일 채권단 회의를 소집해 이를 수용하고 경영정상화 작업을 계속할지, 법정관리로 보낼지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