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등 노사 문제 영향인 듯
이달 말로 예정된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사진)의 방한이 돌연 취소됐다. 노조의 파업 등 노사관계 악화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4일 한국GM에 따르면 바라 회장은 오는 30일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리는 오찬 간담회 행사에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한 전망과 GM의 미래 기술 전략’을 강연할 예정이었다. 그는 글로벌 주요 자동차업체 최초로 여성 최고경영자(CEO)에 올랐으며, 올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글로벌 재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뽑은 인물이다. 이번이 첫 방한인 바라 회장은 한국GM 부평공장도 방문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한국GM은 초청장 발송 이틀 만인 이날 행사가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한국GM은 “바라 회장의 한국 방문이 불가피한 일정 변경으로 연기됐으며 향후 방한 일정이 재조정될 예정”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그의 방한 취소가 임단협 과정에서 사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한국GM 노조의 파업 등에 영향을 받은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노조는 지난 11일 이후 4시간씩 부분 파업을 벌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사측과 협상하는 대신 GM 수뇌부를 만나러 싱가포르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