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혼 탓…30대 후반 출산율 역대 최고

입력 2016-08-24 19:19 수정 2016-08-25 04:22

지면 지면정보

2016-08-25A9면

산모 4명 중 1명이 35세 이상
결혼이 늦어지면서 산모 4명 중 1명은 35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5년 출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약 43만8400명으로 1년 전(약 43만5400명)보다 3000여명(0.7%) 늘었다.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1.24명으로 전년 대비 0.03명(2.8%) 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회원국(2014년 기준) 가운데 포르투갈(1.23명)과 함께 최하위였다.

해당 연령별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따지는 연령별 출산율을 보면 30대 초반이 116.7명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후반 63.1명, 30대 후반 48.3명 순이었다. 만혼 풍조가 짙어지면서 30대 후반 여성의 출산율은 최고치를 경신했다. 반면 20대 출산율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평균 출산 연령은 32.2세로 전년보다 0.2세 높아졌다. 35세 이상 고령 산모 비중은 23.9%로 2.3%포인트 올랐다.

황정수 기자 h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