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총동창회 "총장 사퇴가 해법은 아니다"

입력 2016-08-24 18:16 수정 2016-08-25 02:00

지면 지면정보

2016-08-25A29면

회원이 20만여명인 이화여대 총동창회가 “총장 사퇴는 사태 해결의 대안이 아니다”는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냈다. 한 달 가까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이화여대 본관 점거 농성 사태에 전환점이 될지 주목된다.

이화여대 총동창회(회장 김영주)는 24일 ‘이화를 사랑하는 이화동창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총동창회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이화여대의 평생교육단과대(미래라이프대) 신설 반대로 시작해 최경희 총장 사퇴 요구로 번진 ‘이화여대 사태’에 대해 총동창회가 의견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동창회는 호소문에서 “학생과 교수, 학교 측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지금 진정 필요한 것은 총장 사퇴가 아니라 학교와 학생들이 대화를 통해 학교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