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우 특수2부장 등 7명 팀 구성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이석수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동시에 수사하게 된 윤갑근 검찰 특별수사팀장(52·사법연수원 19기)은 24일 “살아있는 권력이 됐든, 누가 됐든 정도를 따라갈 것”이라며 “어려움이 있는 부분은 감내하겠다”고 말했다.

윤 팀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소회의실에서 취재진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게 된 심경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수사하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수사 대상자의 소환 조사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수사에는 항상 어려움이 있다.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며 정면 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특별수사팀은 우 수석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 의혹(직권남용) △가족회사인 정강을 통한 회삿돈 유용 의혹(횡령 및 배임) △‘넥슨 주식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의 인사 검증 부실 의혹(공무집행방해) 등 특별감찰관이 수사를 의뢰하거나 시민단체가 고발한 내용을 중심으로 수사에 나설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이 특별감찰관에 대해서는 특정 언론사 기자에게 우 수석 관련 감찰 내용을 누설한 의혹(특별감찰관법 위반)을 중심으로 수사할 전망이다.

윤 팀장은 이날 김석우 특수2부장(44·사법연수원 27기)을 중심으로 특수2부와 특수3부, 조사부 검사, 일부 파견 검사 등 일곱 명 안팎으로 수사팀을 구성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