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2대 주주인 쉰들러그룹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현대엘리베이터 전·현직 경영진을 상대로 낸 7500억원대 주주대표 소송에서 1심 법원이 현대엘리베이터 경영진의 손을 들어줬다. 쉰들러는 현대엘리베이터가 2011년 현대상선 경영권 방어를 돕는 과정에서 주주에게 불리한 파생금융 상품 계약을 체결했다며 주주대표 소송을 제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