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갑근 검찰 특별수사팀장 "대한민국 검사라는 자부심이 있다"

입력 2016-08-24 17:13 수정 2016-08-24 17:13

/연합뉴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석수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동시에 수사하게 된 윤갑근 검찰 특별수사팀장(52·사법연수원 19기)은 24일 "살아있는 권력이 됐든, 누가 됐든 정도를 따라 갈 것" 이라며 "그 속에 어려움이 있는 부분은 제가 감내하겠다"고 밝혔다.

윤갑근 팀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취재진을 만나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수사 대상자의 소환 조사가 어렵지 않겠냐는 우려에 대해 "수사엔 항상 어려움이 있었다. 결국은 난관을 돌파해야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갑근 특별수사팀장은 과거 관례대로 수사 내용이 민정수석실로 보고되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대해선 "수사가 방해받는 보고는 하지 않겠다. 그런 걱정 없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 며 "수사 상황이 외부로 공개돼 방해를 받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적절한 보고 절차와 횟수, 단계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각에서 우병우 수석과의 과거 인연을 거론하며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대한민국 검사라는 자부심이 있다. 개인적인 인연에 연연해서 일을 할 정도로 그렇게 미련하지 않다" 며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취지대로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일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