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정상회담, 연내 일본에서 개최 협력키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입력 2016-08-24 14:06 수정 2016-08-24 14:18
한국과 중국, 일본 외교장관은 24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주도하고 북한에 대해서는 도발 행동 자제와 안보리 결의 준수를 강하게 요구하기로 했다. 또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중일 외교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3국 외교장관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이날 오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가 '용인할 수 없는 도발'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은 또 회의에서 올해 일본에서 개최할 차례인 한중일 정상회의의 연내개최 성사를 위해 3국이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다음달 중국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성공을 위해서도 한중일이 협조하고,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SLBM 발사를 거론하며 "어느 때보다 북한의 핵 위협이 심각하다"며 "우리 지역과 국제사회가 당면한 다양한 도전을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한중일 3국이 양자, 3자 차원에서 더 협력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는 3국 외교장관이 3국 협력체제를 제도적으로 확고히 정착하기 위해 기존 협력을 구체화하고 호혜적 협력을 확대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며 특히 안보리 이사국인 일본과 중국 정부가 안보리의 대북결의의 충실한 이행에 협조한 것을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북한의 SLBM 발사에 대해 "이런 도발은 결코 용인될 수 없다. 북한에 엄중 항의한다"며 "오늘 회의에서도 한중일이 유엔 안보리 결의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주도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중일은 이웃이면서도 여러가지 현안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는 이런 현안을 정치적 지혜를 갖고 넘어서서 3국의 협력을 진전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중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반대하고 있으며, 한반도의 정세 불안을 고조시키는 말과 행동에도 반대한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수호라는 중국측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