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 코리아 2016'…철강산업 지속성장 모색

권오준 한국철강협회 회장(포스코 회장)이 24일 포스코센터 서관 4층 아트홀에서 열린 '스틸 코리아 2016'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철강협회 제공)

권오준 철강협회장(포스코 회장)은 24일 "글로벌 철강 무역대전(貿易大戰)에서 살아남기 위해선 민관이 합심해 각국의 통상규제 움직임을 주시하고 사전 통상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회장은 이날 포스코센터 서관 4층 아트홀에서 열린 '스틸 코리아 2016'에서 "현지 철강업계, 통상당국과의 대화 채널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행사는 철강업계가 학계, 연구소 등과 함께 한국철강산업의 지속 성장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 회장은 철강업계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산·학·연·관 모두가 힘을 모아 대응력을 강화하고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업 스스로 강력한 구조개혁을 통해 어떤 환경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경영체질을 확보해야 한다"며 "더 좋은 제품을, 더 저렴하게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또 산업이 지속 성장하는데 튼튼한 내수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불공정 제품의 수입과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자동차, 건설 등 관련 수요업계와는 굳건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노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작년에 이어 2회째를 맞은 이날 행사에는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세아제강 이순형 회장, 동부제철 김창수 사장, 송재빈 철강협회 상근부회장, 고려제강 홍영철 회장 등 철강업계 및 학계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