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이철성 경찰청장 공식 임명…야권 반발 예상

입력 2016-08-24 13:24 수정 2016-08-24 13:38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신임 경찰청장에 이철성 후보자를 공식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전날 자정까지로 시한을 정해 국회에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청문 보고서 채택은 무산됐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 대통령 임명으로 이 청장은 이날 오후 4시 취임식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1993년 음주운전 교통사고 당시 경찰 신분을 숨겨 내부 징계를 모면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고, 야당은 이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 후보자가 23년 전 일어난 사건에 대해 사죄와 반성의 뜻을 수차례 밝혔고, 1995년 사면을 받았다는 점에서 사퇴까지 갈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은 이 후보자 사퇴와 함께 우병우 민정수석의 부실 검증 논란으로 확산시키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어 박 대통령의 경찰청장 임명을 놓고 야권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