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코리아는 24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을 공개했다. 공식 판매는 9월부터다. (사진=랜드로버 제공)



랜드로버코리아는 24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사전공개 행사를 열고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을 출시했다.

다음달 공식 판매를 시작하는 이보크 컨버터블은 68년 랜드로버 역사상 처음 선보이는 오픈카다. 4인승 시트를 갖췄고 방음·단열 효과가 있는 'Z-폴딩' 컨버터블 루프 시스템을 갖췄다. 최고 48km/h 이내 속도에서 간편한 버튼 조작만으로 18~21초 사이 지붕을 여닫을 수 있다. 실내는 10.2인치 터치스크린을 갖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인컨트롤 터치 프로'를 탑재했다.

국내에는 2.0L 디젤 엔진을 탑재한 두 가지 세부 모델(SE 다이내믹, HSE 다이내믹)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가격은 각각 8020만원, 9040만원이다.

백정현 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이보크 컨버터블은 유니크한 디자인과 탁월한 주행성능, 최첨단 기술의 완벽한 결합으로 4계절 주행 가능한 컨버터블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소개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