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충전중 폭발 주장…삼성 "진위 확인할 것"

입력 2016-08-24 11:31 수정 2016-08-24 11:32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 올라온 폭발한 갤럭시노트7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흥행 가도를 달리는 가운데 폭발 논란에 휩싸였다. 충전 도중 폭발했다는 사용자의 증거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온 것.

24일 오전 8시 25분쯤 휴대폰 관련 국내 최대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는 ‘노트7 충전 중 터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사용자는 “오늘 새벽 제 남자친구 휴대폰인 노트7이 충전 중 터졌어요! 19일 개통해서 사용한 지 일주일도 안됐는데”라고 적었다.

글에 따르면 사고 당사자는 이날 새벽 타는 냄새와 ‘펑’하는 소리에 놀라 잠에서 깼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폭발과 함께 갤럭시노트7의 왼쪽 부분이 검게 그을렸고, 충격의 여파로 전면 액정이 모두 깨졌다.

작성자는 “삼성 모바일에서 개통한 것이라 직원과 통화는 했는데 어떤 보상을 받을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또 댓글을 통해 “일단 개통한 매장에 가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기기 결함 또는 고객 과실 여부를 판단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이 드러나기 전까지는 공식 입장을 전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삼성SDI 측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의 배터리 제품으로는 삼성SDI 제품만 쓰이는 건 아니다"면서 “일단 어느 회사 제품인지도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