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위안부 재단 10억엔 출연 국무회의 통과

입력 2016-08-24 10:48 수정 2016-08-24 10:48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한국에 설립된 재단에 일본 정부가 10억엔(약 112억원)을 출연하는 방안이 일본 정부에서 확정됐다.

일본 정부는 24일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위압부 지원을 위해 설립된 한국의 화해·치유 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는 안건을 가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