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1년, 국내 결제 금액 2조원 돌파

입력 2016-08-24 08:57 수정 2016-08-24 08:57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출시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1년 만에 국내 누적 결제 금액 2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페이는 한국, 미국, 중국, 스페인, 호주, 싱가폴, 브라질 등 7개 국가에서 출시돼 통합 1억 건의 거래건 수를 달성했으며 전 세계 440개 이상의 주요 은행외에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유니온 페이, 마스터 카드, 비자 등 주요 카드사, 그리고 알리 페이 등과 협력 중이다.
삼성페이는 오프라인 결제뿐 아니라 온라인 결제, ATM 입출금, 교통카드, 멤버십, 기프트카드 등 다양한 서비스를 모두 지원해 이용자들의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했으며 한국과 미국의 경우 통합 400만 장의 멤버십 카드가 등록됐다.

올해부터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온라인 결제 서비스 사용량이 빠르게 증가하여 삼성페이 국내 누적 거래 금액인 2조원 중 25%인 약 5000억원을 차지했으며 국내에서 ATM, 멤버십, 교통카드 등 부가 서비스를 위해 등록한 카드 수는 1100만 개를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삼성페이 1주년을 맞아 고객 감사 이벤트도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8/22~31일 10일간 응모자 중 365명을 추첨해 여행상품권(300만원, 5명), 주유권(50만원, 60명), 편의점 이용권(1만원, 300명)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