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내달부터 로봇으로 우편물 배달 서비스 나서

입력 2016-08-24 08:52 수정 2016-08-24 08:52

스위스가 시험 이용할 우편배달 로봇.사진 출처=스위스 우정국















스위스가 로봇을 활용해 우편물과 소포 배달에 나선다.
23일 외신에 따르면 스위스 우정국은 다음 달부터 베른, 쾨니츠, 비버리스트 등 대도시에서 배달 무인 로봇을 시범 운영한다. 우정국 측은 배달 로봇이 지역 사회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신속하게 우편물과 소포를 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당일 및 실시간 배송, 식품, 가정용품, 의약품 가정 배달 등도 선택 가능한 서비스다.

스위스는 시범 운용 결과를 토대로 향후 3년내 상업적으로 로봇을 우편 및 소포 배달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로봇은 사람과 비슷한 속도로 보행 구역을 이동해 스스로 목적지까지 갈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장애물과 공사 구간 등 위험한 곳은 자동으로 피해간다.

소포는 10kg까지 실을 수 있다. 이동 가능한 거리는 6km. GPS로 길을 찾고 학습하는 기능을 갖춰 목표지점 배달 후 지형지물을 스스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우정국은 “배달 로봇이 테스트 기간에는 사람이 동행한다” 며 “몇 년 내에 고객에게 더 나은 우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