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24일 흑자전환한 후 이익 개선이 확인된 종목에 주목하라고 주문했다.

최민 연구원은 "2012년부터 올해 1분기까지 매 분기마다 전년 대비 흑자전환이 확인된 종목군에 한 달 간 투자했다"며 "이들 평균 수익률은 1.4%로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1.6%포인트 웃돌았다"고 말했다.

투자 대상은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3월 5월 8월 11월 말을 기준으로 시가총액 1000억원 이상인 종목들이다.
흑자전환 이후 이익 개선이 확인된 종목에 투자한 경우 더 높은 수익률을 달성했다.

최 연구원은 "흑자전환한 후 이익 개선이 확인된 종목에 투자한 경우 수익률이 3.4%에 달했다"며 "흑자전환한 종목보다 2.0%포인트, 코스피지수 대비 3.6%포인트 수익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를 감안하면 산업재 업종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올 2분기 산업재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그는 "산업재 중에서 이익 개선세가 가장 뚜렷한 업종은 조선과 기계 업종"이라며 "현대중공업(121,5001,000 +0.83%) 한화케미칼(29,500350 +1.20%) GS건설(37,150250 +0.68%) 현대로템(18,500300 +1.65%) 코오롱인더(67,6001,400 +2.11%) 등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