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10억엔 출연 오늘 각의 결정…한일외교회담서 전달방침"

입력 2016-08-24 06:22 수정 2016-08-24 06:22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한국 정부가 설립한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약 112억원)을 출연하기로 한 것과 관련, 24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열릴 제8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오후에 개최될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이러한 점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국회 심의 없이 내각 결정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예비비 중 10억엔을 양국 재무당국 간에 후속 절차를 진행, 재단에 출연할 예정이다.

통신은 이는 소녀상 이전을 10억엔 출연 조건으로 내세우는 집권 여당인 자민당 내 이견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윤 장관과의 회담에서 서울의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 이전을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