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생산량 동결 기대에 상승…금값도 소폭 올라

입력 2016-08-24 06:19 수정 2016-08-24 06:19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생산량 동결에 대한 기대감이 되살아나면서 상승 마감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69센트(1.46%) 오른 배럴당 48.10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79센트(1.61%) 상승한 배럴당 49.95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서방의 경제제재가 해소된 후 증산에 매달려온 이란이 산유량 동결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 게 호재가 됐다.

이란 사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이란이 조만간 제재 이전의 생산수준에 도달하고 나면, 다른 산유국들에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산유국들이 내달 26∼28일 알제리에서 열리는 국제에너지포럼에서 생산량 제한 등 유가 안정 조치를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나온 것이다.

금값은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 의장의 오는 26일 연설이 주목받는 가운데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70달러(0.2%) 오른 온스당 1346.10달러로 마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