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전략실, 미디어비즈니스센터 신설
“급변하는 미디어환경 대응 및 수익창출 위한 것”
SBS는 내부 조직 혁신을 위한 큰 폭의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창사 25주년을 맞아 시행한 1차 개편을 이은 결정이다. SBS는 “지난 3월 내부조직 혁신을 목표로 구성한 S위원회와 S-TF 활동의 결과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SBS는 이번 개편으로 미래전략실과 미디어비즈니스센터를 신설했다. “급변하는 미디어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뉴미디어 환경에서 새로운 수익창출을 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기존의 보도국은 보도국과 뉴스제작국, 뉴미디어국으로 분할 운영하기로 했다.

직위 호칭도 폐지한다. 보도부문과 기술부문을 제외한 모든 부문의 국장 제도를 폐지했다. 차장 부장 부국장 국장 등 직위 호칭도 없앴다. SBS 측은 “국내 언론사 중 최초로 직위 호칭을 없앤 것”이라며 “연공서열 문화를 타파하고, 프로 정신과 실력으로 인정받는 문화를 정착 시키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SBS ▷미래전략실장 김희남 ▷경영지원본부장 최영범 ▷정책실장 신경렬 ▷보도본부장 서두원 ▷예능본부장 김상배 ▷시사교양본부장 남상문 ▷편성실장 전수진 ▷미디어비즈니스센터장 김혁 ▷정책팀장 정승민 ▷CTO 박영수 ▷미래전략실 전략기획팀장 박기홍 ▷미래전략실 경영기획팀장 신홍기 ▷편성팀장 김상우 ▷콘텐츠파트너십팀장 남형석 ▷PR팀장 이원구 ▷미디어비즈니스센터 IP사업팀장 전성원 ▷보도국장 양윤석 ▷뉴스제작국장 김성준 ▷뉴미디어국장 심석태 ▷지속혁신추진단장 최상재 ▷비서팀장 고철종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