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반대운동 3곳으로 확산 조짐…김천까지 '불똥'

입력 2016-08-23 17:37 수정 2016-08-23 17:37
사드 반대운동이 3곳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제3후보지 검토가 결정되면서 성주골프장 인접인 김천시까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사진=한경DB

기존 사드 반대운동 지역인 성주읍에 성주골프장이 있는 초전면과 600여m 떨어진 김천시 농소면 노곡리 등으로 늘어났다.

성주골프장에서 김천시 율곡동 혁신도시 직선거리는 8.3㎞로 인접해 있다.
특히 성주군 인구 4만5000명의 3배인 14만명이 사는 김천에 반대운동이 확산하면 최종 후보지 결정까지는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사드배치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는 김천민주시민단체협의회 회장과 농소면·율곡동 사드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 2명, 시의원 2명 등 5명을 공동위원장으로 뽑았다.

오는 24일 저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1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사드반대 운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대책위 6개 분과 구성과 파랑리본 사용 등은 성주투쟁위의 반대운동을 참고했다.

김천민주시민단체협의회가 화물연대, 철도노조, 보건의료노조, 전교조 김천지부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라서 앞으로 이 단체 회원들 참여 또는 공조 가능성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9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92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