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갑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사진)의 순자산이 지난 19일(현지시간)자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표 기준 처음으로 900억달러(약 100조5000억원)를 넘었다.

경제전문지 포천은 22일 “게이츠의 재산이 900억달러에 달한 것은 처음”이라며 “그가 보유하고 있는 캐나다 국영철도회사와 위생·환경서비스 업체 에코랩의 지분 가치가 오른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초 750억달러였던 게이츠 재산은 중국 위안화 절하와 국제유가 급락,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으로 인한 세계 증시의 출렁임에 따라 증감을 거듭했으나, 전반적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게이츠 재산 900억달러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0.5%에 해당한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