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핀 감자' 를 학생들에게 먹이다니…

입력 2016-08-23 18:44 수정 2016-08-24 02:11

지면 지면정보

2016-08-24A29면

합동점검단, 급식비리 677건 적발

식약처, 학교 위생실태 일제점검
급식 비리가 전국에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곰팡이 핀 감자가 ‘유기농 감자’로 둔갑한 사례가 적발될 정도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학교급식 전용사이트를 개설해 운영실태를 공개하기로 하는 등 대책을 내놨지만 뒷북 행정이란 비판도 나온다.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과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 합동점검단은 식재료 위생불량 및 학교와 업체 간 유착 의혹 등 모두 677건의 학교급식 비리를 적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합동점검단에 따르면 전국 학교급식 생산 및 유통업체 2415곳 중 129곳이 비위생적으로 식재료를 관리하고 일반 식재료를 친환경 농산물 혹은 무항생제 제품으로 속여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업체는 유령회사를 설립하거나 낙찰받은 뒤 이익을 분배하는 입찰담합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초·중·고교 274곳에서는 특정 업체와 부당한 수의계약을 하거나 영양사가 상품권을 받은 사실도 적발돼 학교 관계자 382명에 대해 징계절차를 밟고 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학교급식 전용 사이트를 구축해 학교별 급식 만족도 평가결과, 위생·안전점검 결과, 급식비리 등 학교급식 전반의 운영실태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중독 확산을 막기 위해 24일부터 학교 급식소와 식재료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위생실태 및 식재료 관리와 관련한 일제점검을 하기로 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2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24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