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8년 만에 필리핀 재진출

입력 2016-08-23 17:35 수정 2016-08-24 00:27

지면 지면정보

2016-08-24A11면

이달부터 티볼리 등 본격 판매
쌍용자동차가 2008년 이후 8년 만에 필리핀 시장에 다시 진출한다.

쌍용차는 이달부터 필리핀에서 티볼리 등 주력 제품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현지 대리점사인 SBMP와 계약을 맺고 필리핀 재진출을 준비해왔다. 지난 4월에는 마닐라모터쇼에 코란도C, 코란도 투리스모(수출명 로디우스), 티볼리, 티볼리 에어(사진) 등 총 6대를 전시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쌍용차는 22일 3박4일 일정으로 필리핀 기자단을 초청했다. 필리핀 기자단은 이날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를 생산하는 경기 평택 공장 조립1라인을 둘러보고 차량을 시승했고 디자인센터도 방문했다. 송영한 쌍용차 영업본부장(전무)은 “필리핀 기자들이 티볼리 등을 직접 타보면서 경쟁력을 확인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며 “필리핀 등 해외 신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