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욕설 오간 국민의당 의원총회

입력 2016-08-23 18:35 수정 2016-08-23 22:34

지면 지면정보

2016-08-24A6면

황주홍 "원맨쇼 그만하라"

박지원 "××× 너 나가" 고함

의원총회 시작 전에 악수하는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황주홍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과 황주홍 의원이 23일 당 운영 방식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황 의원이 박 위원장을 향해 “선배님의 낡은 정치 때문에 당이 이렇게 됐다”며 “원맨쇼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최근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당 지지율 등을 거론하며 당 진로에 대한 공개 논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를 겸하고 있는 박 위원장이 당내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을 표출한 것이다.

황 의원의 문제 제기에 박 위원장은 “언제든지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는 통로가 있다”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도 안 하면서 그러느냐”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에는 한마디도 못 하면서 내부에 분란을 일으키느냐”고 공격했다.

다른 의원들이 “후배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느냐”며 황 의원을 만류했지만, 고성과 욕설이 오가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감정이 격해진 박 위원장이 황 의원에게 “×××, 너 나가”라고 고함을 치자, 황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