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사진)은 23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제3 후보지 선정 문제와 관련해 “사드가 해롭다는 공포감과 불안감부터 반드시 없애고 나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3 후보지로 거론되는 성주 지역 인근인 김천이 지역구인 이 위원장은 이날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현 상태에서 결정하면 어느 지역에 가도 반대가 거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원점에서 재검토하면서 절대 보안을 지키며 해 달라”고 주문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