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사업 확대하는 삼성SDS

입력 2016-08-23 17:44 수정 2016-08-23 21:42

지면 지면정보

2016-08-24A12면

SAS코리아와 업무협약
삼성SDS는 SAS코리아와 빅데이터 분석 분야 업무협약(MOU)을 23일 맺었다.
삼성SDS가 자체 개발한 분석 솔루션 ‘브라이틱스’와 세계 8만여개 기업·정부에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제공한 SAS의 노하우를 결합해 신규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판매 담당자에게 상품을 필요로 하는 고객을 추천하고, 해당 고객에겐 개인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SDS는 지난해 1월 제조, 금융, 물류 등 다양한 산업에서 축적한 데이터 관리 및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를 개발했다. 브라이틱스는 삼성전자 등의 품질·수율 분석, 불량 원인 탐색, 설비 진단 등에 활용되고 있다. 기존에 몇 시간이 걸리던 분석 시간이 20분 내외로 대폭 줄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홍원표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장(사장·사진)은 “SAS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업종에서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