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양극단이 권력 잡으면 불행한 사태"

입력 2016-08-23 17:05 수정 2016-08-23 17:05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3일 "더 이상 양극단 중 한쪽이 권력을 잡는다면 또다시 절반의 국민만 가지고 이 나라를 이끄는 불행한 사태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보좌진협의회 출범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극단을 제외한 합리적 개혁을 원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합쳐야 대한민국의 문제를 풀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대한민국이 큰 위기에 빠져있고 그 핵심에는 격차해소와 평화통일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지율 하락에 대한 질문에는 "열심히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여러분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유튜브에 과학기술혁명·교육혁명·창업혁명의 필요성을 강조한 동영상을 올렸다. 이른바 '안철수의 미래혁명'이라는 타이틀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안 전 대표는 오는 27일 1박 2일 일정으로 전남과 광주를 찾는 데 이어 30일에는 부산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