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연령층 접종 가능한 독감백신 나왔다

입력 2016-08-23 17:47 수정 2017-07-07 14:51

지면 지면정보

2016-08-24A16면

네 종류 바이러스 한번에 예방

SK케미칼, 세계 첫 출시
만 3세 이상이면 누구나 접종 가능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이 국내에 출시됐다.

SK케미칼은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사진)를 내놓고 전국 병·의원에서 본격적인 접종을 시작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스카이셀플루4가는 SK케미칼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이다. 4가 독감백신은 한 번의 접종으로 A형 독감 바이러스 두 종류(H1N1, H3N2)와 B형 바이러스 두 종류(야마가타, 빅토리아) 등 네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스카이셀플루4가는 달걀로 백신을 생산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무균 배양기를 사용하는 세포배양 방식으로 생산된다. 이 때문에 제조 과정에서 항생제를 쓰지 않는다.

국산 4가 독감백신 가운데 유일하게 만 3세 이상 전 연령층에서 접종할 수 있는 것도 차별점이다. 스카이셀플루4가의 임상을 주도한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국내 성인 1503명, 소아 454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해 만 3세 이상 연령대에서 면역원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SK케미칼은 올해 약 500만명 분량의 백신을 공급한다. 이는 지난해 3가 독감백신 판매량보다 40%가량 늘어난 물량이다. 회사 측은 기존 판매량을 바탕으로 새로운 백신에 대한 의료진과 소비자의 수용도를 파악해 공급량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전광현 SK케미칼 마케팅부문장은 “스카이셀플루4가는 예방 효과와 안전성 측면에서 기존 3가 백신을 뛰어넘는 특장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