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특별수사팀을 별도 구성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을 둘러싼 의혹을 동시 수사한다.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수사팀장을 맡는다.

대검찰청은 23일 김수남 검찰총장이 사안의 진상을 신속히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감찰관은 우 수석 아들의 의경 배치·보임을 둘러싼 특혜 의혹과 가족회사 '정강'의 회삿돈 유용 의혹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다만 이 감찰관 역시 특정 언론사 관계자에게 감찰 내용을 유출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시민단체로부터 특별감찰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