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서울산업진흥원, 한국창업보육협회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온라인 소액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한국창업보육협회는 전국 272개 센터에서 약 6600개 벤처기업을 육성하는 기관이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중소기업 5000여곳을 지원하는 서울시 산하 기관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지원 기업이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기업은행의 크라우드펀딩 중개 플랫폼인 기업투자정보마당에 추천하고, 기업은행과 크라우드펀딩 성공지원 프로그램을 공유한다. 기업은행은 지난 1월 투자자와 창업·중소기업을 연결해주는 기업투자정보마당을 개설했다. 지난달 말 기준 3000여개 기업이 등록돼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