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 인베스터스 컨퍼런스’ 개최…25일부터 이틀 동안
고영, 뉴트리바이오텍 등 성장성 높은 국내 기업 6개사 참여


대신증권(13,4000 0.00%)이 성장성 높은 국내 기업들의 해외투자자 대상 투자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대신증권은 23일 홍콩에서 국내 기업 6개社를 초청해 해외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 활동을 펼치는 ‘대신 인베스터스 컨퍼런스 (Daishin Investors Conference)’를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 기업 및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마련했다. 참여 기업은 고영, 뉴트리바이오텍, 원익머트리얼즈, 주성엔지니어링, 한국자산신탁, LG이노텍 등 총 6개사다. 이들은 해외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기업의 주요 경영현황 및 미래전략에 대한 기업설명을 할 예정이다.

조윤남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대표기업들 중심으로 이뤄지던 해외 컨퍼런스와는 달리 이번 행사는 성장성과 미래의 투자가치가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며 “컨퍼런스를 통해 참여 기업은 다양한 해외 투자자들과의 채널을 강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