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 DB)

검찰이 롯데그룹의 경영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 인사인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오는 25일 황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황 사장은 신 회장의 '가신 그룹'이자 '복심'으로 통하는 최측근 인사다. 신 회장이 호남석유화학에서 경영자 수업을 받을 때 함께 일하며 신임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여부를 비롯해 배임·탈세·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계열사 부당 지원 등 그룹 내 경영비리 의혹 전반에 대해 황 사장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신 회장의 또 다른 최측근 인사인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도 이번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