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상무 "삼성패스 연동 범위 확대할 것"

갤랙시노트7 홍채인식기술 책임자인 김형석 상무가 관련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에 탑재한 홍채인식 기술을 모바일 금융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한다.

김형석 삼성전자 상무는 23일 서울 중구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서비스 생태계를 조성해 이용자들이 스마트폰 생체인증 기능을 광범위하게 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상무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에서 홍채인식 개발을 담당했다.

그는 "홍채인식으로 단순히 잠금화면을 푸는 정도로는 이용자에게 효용을 제공하기 어렵다"며 "좀더 큰 틀에서 홍채인식이 활용될 수 있도록 삼성패스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삼성패스는 홍채인식을 바탕으로 한 본인인증 솔루션이다. 지난 19일 갤럭시노트7 출시와 함께 우리은행, 신한은행, KEB 하나은행 등에서 삼성패스로 로그인이나 계좌이체가 가능하다.

김 상무는 "삼성패스 연동 범위도 차례로 확산할 것"이라며 "카드사 등 다른 금융사와 연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노트7에는 지문인식 기능도 있어 함께 사용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갤럭시노트7은 이용자의 눈에 적외선을 쏜 다음 반사된 빛을 카메라로 포착해 홍채 정보를 얻는다. 이 정보는 삼성 고유의 방식에 의해 코드로 바뀌어 단말에 단독 보관된다.

다만 김 상무는 "앞으로 홍채인식 기술을 중저가폰 등에 적용할지는 아직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