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추석연휴 시승차 200대 쏜다

입력 2016-08-23 11:57 수정 2016-08-23 11:57

현대차는 9월 추석을 맞아 7박8일간 고객 100명에게 쏘나타를 무상 제공한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는 다음달 추석 연휴를 맞아 고객 시승차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2017년형 쏘나타 100대를 내달 12일부터 19일까지 7박8일간 무상(유류비 제외) 지원한다.

내달 4일까지 현대차 홈페이지 응모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공지한다.

기아차도 총 100명에게 내달 13일부터 19일까지 6박7일간 시승 차량을 지원한다. 주요 차종은 ▲ K5(60대) ▲ 니로(10대) ▲ 스포티지(10대) ▲ 쏘렌토(10대) ▲ 카니발(10대) 등이다.

참여 희망자는 내달 4일까지 기아차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에 희망 차종과 사연을 보내 신청하면 된다. 당첨자는 6일 발표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