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8년만에 필리핀 시장 재진출

입력 2016-08-23 11:30 수정 2016-08-23 11:30

필리핀 기자들이 평택공장의 조립 라인을 둘러 보고 있다.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2008년 이후 8년 만에 필리핀 시장에서 판매를 재개한다.

쌍용차는 필리핀 시장 재진출에 앞서 현지 기자단을 국내로 초청해 회사 및 제품 소개 등 중장기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필리핀 기자단은 지난 22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평택공장을 둘러보고 티볼리 등을 시승했다. 또 평택 디자인센터를 방문해 티볼리 개발 과정과 미래 전략모델 개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어 23일에는 가솔린 엔진 5기종과 디젤 엔진 6기종 등을 생산하는 창원 공장을 방문한다.

쌍용차는 작년 12월 필리핀 대리점 사인(SBMP)과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4월에는 마닐라 모터쇼를 참가해 코란도C, 티볼리 등 주요 차종을 전시했다.

송영한 쌍용차 해외영업본부장(전무)은 "필리핀 기자들이 티볼리 등을 직접 시승한 뒤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인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