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립식품이 독일식 육가공 제품 판매점인 ‘그릭슈바인’을 대표적인 외식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삼립식품은 23일 “오는 2018년까지 그릭슈바인 매장을 20개 열겠다”고 발표했다.

그릭슈바인은 독일식 육가공요리와 맥주를 판매하는 레스토랑으로 삼립식품이 2014년 8월 선을 보였다. 최근 문을 연 판교알파돔점을 포함해 6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매장을 낸지 2년 만에 점포당 월 평균 매출이 2배 늘었다는 게 삼립식품의 설명이다.

삼립식품 관계자는 “육가공 계열사인 그릭슈바인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안테나숍 목적으로 선을 보였지만 소비자 반응이 좋아 본격적인 레스토랑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