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후진국 병인 '콜레라'가 국내에서 15년 만에 발생하자 감염경로와 예방법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3일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59세 남성에게서 콜레라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콜레라는 주로 오염된 물, 어패류 등의 음식을 통해 '콜레라균'(Vibrio cholerae)이 사람 장 안으로 들어와 감염되는 전염병이다.

드물게는 환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등과의 직접 접촉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도 있다.

주로 하수도 시설 등이 정비되지 않은 후진국에서 발병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2001년인 15년 전 이후 발병한 적이 없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콜레라의 주된 감염경로는 오염된 물과 음식인데 선진국에서는 발병이 쉽지 않다"며 "동물의 콜레라가 사람에게 옮는 인수감염도 지금까지 보고된 케이스가 없다"고 설명했다.

콜레라는 아주 많은 설사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설사는 쌀 뜨물같이 나오는데 수도꼭지 를 틀어놓은 것처럼 많은 설사를 한다.

불과 병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탈수로 인한 쇼크에 빠질 수 있고, 어린이나 노약자는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심한 설사로 구토가 동반되기도 한다.

콜레라는 이미 개발된 백신 주사로 감염을 예방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오염된 물과 음식 등에 접촉하지 않도록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콜레라균은 끓는 물에서 죽기 때문에 음식물을 조리할 때 충분히 가열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