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기업 형지에스콰이아는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백&엑세서리 브랜드 '장 샤를 드 카스텔바작'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론칭하고 2016년 가을/겨울 제품을 선보였다.패션 디자이너 카스텔바작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핸드백과 엑세서리에 예술 작품의 가치를 더한 것이 특징이라고 형지에스콰이아 측은 설명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