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신소재(1,9805 -0.25%)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5.3% 증가한 148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6%와 32.8% 증가한 311억원과 12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은 각각 47.7%와 40.6%를 기록했다.

합성운모플레이크의 매출은 6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다. 크리스탈신소재는 현재 합성운모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설비를 증설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이자룽 크리스탈신소재 대표이사는 "증설 중인 설비 가동 시점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상장 이전 수 차례의 투자를 통해 성장을 거듭해 왔으며 상장을 마무리한 올해는 크리스탈신소재의 내년 이후 성장을 준비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