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입 수시 전략]

일반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

입력 2016-08-23 17:08 수정 2016-08-23 17:08

지면 지면정보

2016-08-24C5면

서울여자대학교(입학처장 한승준·사진)는 2017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59.2%인 993명을 선발한다. 대입전형 간소화 정책에 맞춰 학생부(780명), 논술(150명), 실기(63명) 위주로 선발한다. 주요 전형으로는 학생부종합평가전형(307명), 일반학생전형(284명), 논술우수자전형(150명) 등이 있다.

서울여대는 입시의 기존 골자를 유지하면서 수험생의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변화를 꾀했다. 가장 큰 변화는 2017학년도부터 일반학생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한 것이다. 논술우수자, 고른기회Ⅰ(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실기우수자전형은 검정고시 출신자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자격을 확대했다.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학생부종합전형(기독교지도자, 고른기회ⅠⅡⅢ)의 면접을 수능 이후(12월 3일)에 실시해 수험생의 부담을 낮췄다.

학생부종합평가전형은 지난해에 비해 모집인원이 55명 늘어나 수시모집 전형 중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1단계에서 서류종합평가 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점수(60%)와 면접점수(40%)를 합산해 307명을 선발한다. 면접은 인문사회·자연계열의 경우 발표 면접과 서류 확인 면접으로 진행된다. 발표 면접은 계열별로 사회현상이나 과학 분야에 대한 자료가 제시되고 이에 대한 수험생의 발표, 질의응답 등이 이루어진다.
일반학생전형으로 학생부 교과성적 70%, 서류종합평가 30%를 일괄합산해 284명을 선발한다. 학생부 교과성적은 학년별 가중치 없이 석차등급을 점수화해 반영한다. 논술우수자전형은 논술 70%, 학생부 교과성적 30%를 반영해 150명을 선발한다. 논술고사 문항은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맞춰 통합교과형으로 출제된다. 제시문·자료·도표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견해를 제시하는 형태의 2개 문항을 90분 동안 풀어야 한다. 실기우수자전형은 실기 100%로 선발한다.

기독교지도자전형으론 기독교학과 26명과 정보보호학과 7명을 선발한다. 국가보훈대상자,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서해5도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고른기회전형Ⅰ은 예년과 동일하게 55명을 선발한다. 군인·경찰공무원·소방공무원(15년 이상 재직 중) 자녀 등을 대상으로 하는 고른기회전형Ⅱ가 신설돼 자율전공학부 12명을 선발한다.

서울여대 수시모집에는 전형별 중복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면접전형일이 같은 전형에 복수로 지원하여 모두 1단계를 통과한 경우 한 개의 면접에만 응시가 가능하다. 모든 전형에서 인문계, 자연계 구분 없이 교차지원이 가능하다.

서울여대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13일(화)부터 20일(화)까지 진행된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여대 입학 홈페이지(admission.swu.ac.kr)와 입학팀(전화 02-970-5051)으로 하면 된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