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국내면세점 매출액이 9억 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매출액은 내국인 2억6785만 달러, 외국인 6억3751만 달러 등 총 9억536만 달러 규모였다.
이는 전월 8억6968만달러보다 4.1% 늘어난 기록으로, 협회가 2009월 1월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최대치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시장이 크게 위축됐던 작년 7월(4억6088만 달러)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매출이 뛰었다.

국내면세점 시장은 급증하는 중국인 관광객의 영향으로 매년 규모를 키워왔다.

이용객 역시 지난달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7월 국내면세점 이용객은 내국인 241만3000명, 외국인 191만7000명 등 총 433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7월(277만3500명)과 비교하면 56.1% 증가한 수치다.

국내면세점 1위 업체인 롯데면세점은 지난달 여름 성수기 효과로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전달보다 약 50% 증가했고 중국인 방문객은 약 20% 늘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